Free Borad

포스텍 '의대 유치' 출사표…"의료·바이오클러스터 구축"

페이지 정보

2020.08.13 / 181

본문

김무환 총장 전화인터뷰
"지역병원과 협업, 의료·생명공학 기술혁신 주도"

4차 산업혁명 시대 바이오·생명과학 대국을 만들기 위해 포스텍(POSTECH·포항공대)이 의과대학 설립에 뛰어들었다. 기존 공대·자연대와의 융합 연구개발(R&D)에 나서고 지역병원과 임상을 활발히 펴 의료·바이오클러스터를 구축하겠다는 포부다.

김무환(62·사진) 포스텍 총장은 12일 서울경제와의 전화인터뷰에서 “국내 최초의 연구중심대학인 포스텍은 정부와 의료계의 협조를 얻어 신규 의대를 설립, 대한민국 미래 성장동력을 확충하는 데 나서겠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같은 감염병에 대해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공공의료 전문가는 물론 바이오헬스 강국을 만들기 위한 의사과학자를 양성하겠다는 것이다.

현재 경북 경주에 위치한 동국대 의대는 경주와 일산에 부속병원을 두고 있는데 바이오헬스 산업에 대한 기여도가 크지는 못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경북은 인구 1,000명당 의사 수(1.4명)도 전국 최저이다. 따라서 포스텍의 연구역량을 결합할 수 있는 의대가 신규로 필요하다는 게 지역 여론이다. 정원은 50명가량으로 예측되나 학교 측은 정부와의 조율에 앞서 숫자를 밝히기는 바람직하지 않다는 입장이다.

포스텍 교수 출신으로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장 등을 지낸 김 총장은 “공학, 자연과학에 의학을 결합해 의료·생명 분야의 과학기술 혁신을 주도하겠다”며 “지역공공의료에 대한 기여는 물론 우리나라 보건·의료산업을 이끌 수 있는 의사과학자를 양성해 시너지를 내겠다”고 역설했다. 포항에 있는 가속기연구소, 생명공학연구센터, 나노융합기술원, 제넥신, 한미사이언스(한미약품 지주사) 등 연구소와 바이오기업을 활용해 시너지를 내겠다는 것이다. 포항에는 연내 바이오오픈이노베이션센터, 세포막 단백질 연구소, 식물백신기업 지원 시설 등 최첨단 바이오·헬스 기반들도 준공된다.

출처 : https://www.sedaily.com/NewsView/1Z6JVNHMK2
포스텍BK21PLUS박태준학술정보관포항공대신문 포스텍BK21PLUS박태준학술정보관포항공대신문
37673 77, CHEONGAM-RO, NAM-GO, POHNAG, GYEOUNGSANGBUKDO, SOUTH KOREA
TEL +82.54.279.9551~2        FAX +82.54.279.9559
COPYRIGHT @ 2010 DANE. ALL RIGHT RESERVED
top_btn